HOME Hi~ 대한민국 동영상 게시판

분단의 상처, 대한민국의 트라우마 치료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1-21 14:36 조회1,120회 댓글0건

본문

 



분단의 상처
대한민국의 트라우마 치료하다

건국대학교 김종균 교수, ‘구술치료로 탈북인 마음속상처 요치

temp_noname01.jpg 

 최근 들어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강제송환법적 보호 의무에 사회적 관심이 쏠리고 있다이들에게 재정적 지원 정책과 인권을 보장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분단의 고통 속에서 마음의 상처를 앓고 있는 이들을 치료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김종균 교수는 북한이탈주민과 실향민의 심리치료에 한창이다그는 발이 닳도록 심리치료에 전념한다탈북과정에서 극한의 고비를 겪었던 사람들과, 6.25 전쟁으로 인해 자신이 원하지 않는 경험을 겪은 자들과의 심리치료다그는 탈북주민 개개인에게 찾아가 당시 전쟁 시절에 겪었던 가슴 아픈 일들을 구술로 듣고 영상으로 기록한다.

 

 통일부 인터넷 통일방송(uniTV)이 지난 13일 홍대입구 인문카페 창비에서 토크쇼 필통을 진행했다남북분단과 통일에 대해 전문가와 소통하는 토크쇼다분단 트라우마와 치유를 연구해 온 김종균 교수가 전문가 자리를 맡았다청중석에는 한영·하나 고등학교 학생과 교사교수 1대학생 기자 1명이 참여했다.

 

 토크쇼에서는 김종균 교수가 탈북주민들에게 분단으로 인한 사연을 직접 듣고 촬영한 영상을 시청했다.

그리고 청중들과 함께 통일에 대한 간단한 퀴즈와 질의응답 및 소감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temp_noname01[1].jpg

-전황에 홀어머니를 두고 결혼 한지 한 달 밖에 안됐던 남자 이야기

(6.25 전쟁이 발발하고 남한에서 긴급 소집 명령이 떨어졌다남자가 전쟁터로 간 사이그는 전쟁터에서 실종되어버린다군에서 실종통지서를 받은 남자의 어머니는 통곡하며 아들의 실종소식을 죽음으로 단정 짓는다그리고 부인을 재력이 좋은 아들의 친구에게 재가를 보낸다부인은 남편의 생존 유무조차 모른 상태에서 재가를 가야한다는 사실에 슬퍼한다그런데 얼마 후실종 된 줄 알았던 남자가 전쟁터에서 돌아와 홀어머니를 만난다. 4일이 지난 뒤 그가 부인의 안부가 궁금하다 묻자어머니는 지금까지의 사정을 아들에게 말해준다그 소식을 들은 남자는 곧바로 그의 친구 집으로 달려간다집에 도착해보니웬 마을사람들이 구경에 나선 것이 아닌가그가 자세히 숨어서 상황을 살펴보니무당이 굿을 하고 있는 것 이였다재혼한 남자가 바닥에 누워있고자신의 아내가 그 앞에서 울고 있는 것 이였다실정을 듣자하니재혼한 남편이 몸이 아파서 누웠는데무당이 말하길 그것의 원인이 전쟁터에 나가 실종된 그 남자가 죽어서 혼령이 되어 남자를 괴롭힌다는 것이다그리하여 무당은 혼을 잡으러 마을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도중에실종된 줄로만 알았던 남자를 만난 것이다그리고 온 마을사람들이 모여전쟁 때문에 찾아온 이 상황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에 대해서 논의했다결국마을사람들과 재혼한 남자의 합의하에 부인은 원래의 생활로 남편과 다시 돌아간 사연이다.)

 

 김종균 교수가 말한 대부분의 사연들은 실제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일들이다그들은 전쟁이라는 극한 상황에서 자신의 생존권을 지킬 목적으로 행동을 한 것이다. ‘분단이라는 비극적인 사건이 없었더라면절대로 생기지 않을 일이였다그렇기 때문에 더욱이 북한이탈주민들에게 간첩이나 매춘부 같은 용어를 쓰면 안 되는 것이다확실히 검증되지 않는 이상그런 언행은 자칫 사람들에게 그들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을 낳을 수 있고인간이라면 누구나 그 상황에서 불가피한 선택을 했었기 때문이다더불어 토크쇼에서 청중이 전문가에게 궁금했던 질문들을 살펴보자.


◎ 
우리가 보통 북한에서 탈출한 사람을 보고 탈북자라고 부르지만그 외에도 새터민’ 이나 북한이탈주민’ 같은 이름 중에 저희가 그분들을 부를 때 정확히 어떤 명칭을 사용해야 될지 궁금해요.

현재 까지 여러 가지 합리적인 명칭을 세우려고 탈북자들에게 투표도 해봤지만투표 결과는 지극히 개인마다 달랐습니다그래서 현재 정확한 공식 명칭은 여러 가지 정치적경제적 요소 때문에 계속 바뀌고 있는 실정이나, ‘북한이탈주민이라고 칭합니다하지만저는 개인적으로 그분들을 호칭할 때 탈북민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이탈한다는 단어의 뉘앙스가 한국인에게 일탈과 비슷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부정적인 편견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우리가 북한이탈주민들에게 탈북과정에 대해서 궁금한 경우가 있을 수 있는데이런 질문들이 그분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 수 있을지 궁금해요.

개인적으로 주변의 탈북주민들과 친해지고열린 마음으로 그들을 다른 사람과 똑같이 접하려고 하다보면 그분들도 스스로 자신의 마음을 털어 놓을 수 있을 겁니다그분들이 여태까지 경험한 극적인 고난을 구술로 말하면서그 과정에서 마음속 상처가 자연스럽게 치유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북한이탈주민들에겐 한국 사회에서의 적응 생활은 아직까지 큰 벽이다
험난한 탈북 과정에서 자신의 나라가 수도 없이 바뀌는 경험도 했을 것이다북한에 있을 때는 북한애국가를중국에 있을 때는 중국 애국가를네팔에서는 네팔 애국가를 부르라고 교육 받고 온 이들은하나원에서도 남한 애국가를 부르라고 교육 받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1/hidream/public_html/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