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i~ 대한민국 제휴 게시판

실업! 그것의 원인과 해결방안에 대한 청소년의 생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1-23 14:37 조회2,284회 댓글0건

본문

 

지금 우리나라에는 2011년 1분기 통계를 내본 결과 20~30대 실업자가 40만명 이나 된다고 한다이 얼마나 심각한 일인가..... 그리고 그 중 더 의아하고심각한 문제라 생각 되는 것은대학을 나오고도어쩌면 서울의 유명한 대학을 나오고도 취직을 하지 못하는 것이다그리고 그 결과지금 한국의 대졸실업자가 35만명이나 된다고 한다이들은 학창시절에 죽도록 열심히 공부하고좋은 대학에 와서도 자신의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중앙일보 통계의 의하면 대학교 4학년은 25.9%, 3학년 이하는 42.0%가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진로를 정하지 못한 이유는 `아직 고민 중이다`는 응답이 71.6%로 가장 많았다하고 싶은 것이 많다(30.3%) 하고 싶은 것이 없다(17.4%) 생각해보지 않았다(7.3%) 기타(1.8%) 순이었다이것은 정말 큰 문제이다사회에 나가 돈을 벌어야 할 때가 채 1년도 남지 않은 4학년들까지도 4분의 1이 아직 자신의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것이다그리고 결국 이 문제가지금 이 실업률 퍼센트로 실체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사실 이 진로는바뀔 수 있다 하더라도중고등학교 시절에 진로의 방향을 설정하고이 방향에 맞는 대학교를 가는 것이 맞는 것이다그리고 이것이 가장 효율적이고 실업률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문제의 원인

 

이 문제의 원인을 일자리의 수가 줄어드는 데서 찾아볼 수도 있을 것이다하지만 앞에서 말했듯이학생들이 청소년기에 정말 자신들이 해야 할 일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볼 기회가 적다는 것도 그 이유의 큰 비중을 차지한다.

특히 우리 한국의 학생들은 다른 나라보다 청소년기에 공부대학수능시험에 대한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는다.

  temp_%E3%85%85.jpg

 

옆에 보이는 표와 같이우리 한국 청소년의 행복지수는 OECD 국가들 중 최하위이다그것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아주 큰 차이가 난다우리나라 청소년의 행복지수는 고작 53.9인 반면에 네덜란드는 94.2이나 된다이것은 무엇을 의미할까우리 한국의 학생들은 자신이 재밌어 하고 잘하는 일을 찾는 것 이전에 공부부터수능부터시험부터 봐야 한다는 것이다그러니 자연스럽게 행복지수는 떨어지고자신의 진로는 결정하지 못한다이렇게 사회가 청소년들에게 공부만 강조하고좋은 대학만 강조하다 보니 결국 청소년들은 내가 어떤 과에서 무슨 것에 대해 배우고 싶은지 보다어떤 대학에 가야한다는 것을 먼저 생각하게 된다그러니 대학 4년도 진정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고 그냥 흘러가게 된다그리고 중고등학교 시절 정작 쌓아야 할 다양한 경험과 체험은 공부의 뒷전이 되어버린다자신이 진짜 잘하고하고 싶고좋아하는 일을 찾으려면 일단 많은 것을 경험해 보고 느껴봐야 한다그러나 지금 우리 나라 청소년은 그것이 많이 부족하다책상에 앉아 공부만 하고학원에 가서 또 공부만 한다진짜로 너무 필요한 세상 공부는 하지 않는다자신의 꿈을 정하려고 노력하지 않는다꿈보다는 막상 닥친 중간고사기말고사수능이 훨씬 중요한 세상이 되었다또한 학교에서도국영수만 중시하지정말 학생들에게 필요한진로 탐색 프로그램이라던지자신의 적성을 확인 해볼 수 있는 다양한 수업들체험학습들을 제공하지 않는다그리고 여러 가지 직업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도 흔치 않아여러 가지 직업에 대해 알 수 있는 기회도 극히 적다이런 모든 현상들이 결국청소년들에게 진로에 대한 확신감을 고등학교 졸업 때까지 갖을 수 없게 만들고그것이 이어져 대학생들도 대학교 4년동안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확실히 알지 못한다그리고 이것이우리나라의 극심한 대학 졸업 실업자 수의 증가를 부른 것이다.

 

해결방안

물론 실업자인 청년들에게 일자리 프로그램을 제공하고일자리를 찾아주는 방법도 있겠지만 일단 이 문제의 원인을 고쳐야문제도 다시 생기지 않는다고 생각되다그래서 앞에서 언급했던 원인을 고치기 위한 해결방안의 타겟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개인적 차원

내가 한 명의 청소년으로서의 문제의 해결방안은물론 공부도 중요하지만 정말 내가 하고 싶은 일좋아하는 일을 찾아보는 여러 가지 진로탐색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방법이 있다지금 여러 사이트나 사회의 공공이익과 사회문제 해결을 목표로하는 여러 사회적기업에서청소년에게 이런 면에서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우리 학생들은 이런 잡지나강연회인터넷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여러 직업체험 프로그램등을 통해서많은 도움을 스스로 찾아서 받으려 노력해야한다도움이 오기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직접 찾아 나서야 한다.

또한 학생이 아닌일반인으로써 할 수 있는 일은내가 앞에서 설명하였던 것과 같은 사회적기업등을 많이 설립하는 것이다.이런 기업들의 목표가 사회문제 해결인 만큼청소년들에게 진로를 찾아주는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여러 형태의 기업이 설립된다면진로를 고민하고 있는 청소년들에게는 아주 큰 도움이 될 것이고그들이 자신의 진로를 확실히 한다면당연히 대졸 실업자의 수도 줄어들게 될 것이다물론 쉽게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지만 진정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고 싶은 사람이 기업을 설립한다면실업자의 비율도어쩌면 더 나아가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받는 스트레스도 줄어들 것이라 믿는다개인의 한 걸음 한 걸음이 모아지고 모아져 큰 걸음이 되었을 때우리 사회가 진정으로 변화하고발전할 수 있는 것이라 믿는다.

-사회적 차원

일단 첫 번째로 생각한 것은정부에서 수능을 여러 번 보게 해줘야 한다 생각한다여러 번 봐서그 중 가장 잘 나온 점수를 택해 대학을 갈 수 있게 해 준다면아무래도 청소년들의 수능에 대한 부담감이 훨씬 줄어 자신의 꿈과 목표에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그 예로미국에서는 미국 수능이라 할 수 있는 “SAT"를 여러 번 봐서그 중 가장 잘 본 것으로 대학을 갈 수 있다그래서인지 미국 학생들은 우리나라처럼, SAT를 목숨 걸고 공부하지 않는다봉사활동많은 체험활동 등으로 다양한 경험을 쌓아가며 자신의 학창시절을 보낸다이런 점은 우리 나라가 미국에게서 본 받을 점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두 번째대학 입학에도 입학 사정관제를 더욱 깊숙이 도입하는 것이다자세히 설명하자면수능은 몇 점 이상만 되면 괜찮다라는 정도의 기준을 잡는다그렇다고 기준을 높게 잡아서는 안 된다그리고 그 점수를 넘는 사람들 중어떤 활동을 했는지자신의 진로를 위한 여러 가지 경험을 제대로 쌓았는지그 진로에 맞는 더 전문적인 공부를 할 준비가 되었는지를 보고 학생들을 뽑는 것이다일종의 지금 특목고에서 채택하고 있는 입학 사정관제와 비슷하다고 말할 수 있다이렇게 대학입시제도가 바뀐다면,학생들이 시험과수능보다 정말 자신이 원하는 진로를 찾기 위해 더욱 노력하고더 많은 시간을 투자할 것이다그렇게 된다면대학을 입학하고 나서도 자신이 진정 원하는 학과에서 수업을 듣고대학 졸업 후에 자신이 원하던 꿈을 더욱 쉽게 이룰 수 있을 것이다그 결과실업자 수는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세 번째로는교육청이 주체로 학교에서도 하나의 수업시간처럼 진로에 대해 탐색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야한다는 생각이 든다예를 들어일주일에 2~3번씩 정규 수업시간으로 만들어자신의 꿈의 분야예로 교육정치법 등과 같이 나누어 팀 별로 그 직업에 맞는 다양한 경험을 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진다던지같이 토론하고 이야기를 하는 등이러한 수업이 필요하다 생각했다그렇다면 청소년들은 더욱 더 확실히 진로를 알게 될 것이다.


지극히 개인적인 한 청소년의 시각으로 실업 문제에 대해 분석해보고 해결방안까지 제시해보았다물론 이러한 해결 방안이 실업 문제를 단기간에 해결할 수는 없겠지만확실한 것은 청소년들이 조금 더 자신의 꿈에 대해 생각해 보고진로를 확립할 수 있는그래서 실업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다. -조영선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1/hidream/public_html/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